엄재식 위원장, 고리 1호기 해체 준비 상황 점검
엄재식 위원장, 고리 1호기 해체 준비 상황 점검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주민 우려 사항 공감… 철저한 안전규제 업무 수행할 것"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13일 지난 2017년 6월 영구정지된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전 1호기를 방문, 영구정지 이후에도 운영되는 설비들의 안전성을 점검하고, 한수원의 해체 준비 현황을 보고받았다.

엄 위원장은 이날 원자로 건물 및 사용후핵연료저장조 건물을 둘러보고, 고리 1호기가 안전하게 유지·관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방사선학적 특성평가 등 원안위에 해체승인을 신청하기 위한 한수원의 준비 현황을 보고받고, 지역주민이 우려하지 않도록 철저한 안전 관리를 당부했다.

앞서 엄 위원장은 고리원전안전협의회 위원들과 간담회에서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이후 지역주민이 우려하는 사항들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앞으로도 철저한 안전규제 업무를 수행하겠다”며 정보공개와 소통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