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공사, 지역상권 살리기 나선다
광물공사, 지역상권 살리기 나선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월 ‘외식데이’ 시행… 구내식당 닫고 인근식당 이용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가 침체된 원주 혁신도시 지역상권 활성화에 나섰다.

광물공사는 5월부터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외식데이’를 시행한다. 외식데이는 혁신도시 내 적은 유동인구로 어려움을 겪는 인근 소상공인을 위해 매월 지정일에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는 제도다.

광물공사는 매월 세 번 째 주 금요일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는 대신 직원들이 인근식당을 이용하도록 전자식권 등을 활용해 적극 독려할 방침이다.

평일 공사 직원과 입주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광물공사 구내식당은 하루 평균 400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정장우 광물공사 경영관리처장은 “구내식당 미운영으로 일부 직원들의 불편은 예상되나 사회공헌과 지역 상생을 위한 공기업의 소임을 다하고자 직원 투표를 거쳐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광물공사는 구내식당 식재료를 지역 농산물로 우선 구매하고 지역주민에게 본사 강당을 개방하는 등 지역사회 협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