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 국내 최강 확인했다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 국내 최강 확인했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6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종별선수권 개인단식·복식·단체전까지 전 종목 석권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이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제65회 전국 남녀 종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단식, 복식, 단체전 등 전 종목 우승을 달성했다.

여자 단식 결승전에 오른 전지희 선수는 김지호(삼성생명)를 3-0으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이어 전지희 선수는 양하은 선수와 호흡을 맞춘 여자복식 결승에서도 단양군청의 김예닮-김진혜 조에 극적인 3-2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했다. 마지막으로 단체전에서는 결승에서 만난 삼성생명을 상대로 3-0으로 승리하며 저력을 발휘했다.

이로써 전지희는 2012년과 2013년, 2015년 이 대회 단식 우승 이후 처음으로 전 종목을 석권하며 3관왕에 올랐다.

특히 양하은 선수는 지난 4월 중순 대한항공에서 포스코에너지로 옮긴 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하는 기쁨을 누렸다.

전지희-양하은 조는 그 동안 국가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춘 여자탁구 간판 복식조다. 2016년 독일오픈, 2017년 스페인오픈, 2018년 폴란드오픈 등 그동안 둘이 합쳐 월드투어에서 기록한 우승만도 10회 달한다.

이제는 같은 팀 소속으로 훈련을 통해 호흡을 맞출 기회가 더욱 많아져 향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무대에서도 더 많은 승전보를 올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양하은 선수는 “포스코에너지 이적 후 첫 대회에서 우승하니 기쁘고 뿌듯하다 구단 분위기도 좋고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적응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며 “어깨 부상도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 첫 단추를 잘 꿴 만큼 계속 노력해 좋은 소식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전지희 선수는 “중요한 대회에서 3관왕을 달성해 기쁘다”며 “무엇보다 새로 함께하게 된 양하은 선수와 호흡을 맞춘 복식 및 단체전에서 우승한 것이 의미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은 지난 2월 열린 국가대표 상비군 최종 선발전에서 전지희, 김별님, 이다솜, 김연령이 상비 1군에 뽑히는 성과를 냈으며 새롭게 합류한 양하은까지 5명의 국가대표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