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바닷속 위협요소 '침적쓰레기' 358톤 수거
해양환경공단, 바닷속 위협요소 '침적쓰레기' 358톤 수거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1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흑산도 주변해역 및 성산포항 해양페기물 정화사업 완료
대흑산도 해양폐기물 정화사업 현장 모습
대흑산도 해양폐기물 정화사업 현장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신안 대흑산도 주변해역과 제주 서귀포시 성산포항에서 358톤의 바닷속 해양폐기물을 수거했다고 16일 밝혔다.

수거된 침적쓰레기는 폐그물, 폐로프 등 조업 중 버려지거나 유실된 폐어구가 대부분이었으며, 이외에도 선박 접안의 방충재 역할을 하는 폐타이어나 고철류도 일부 포함돼 있었다.

바닷속에 가라앉은 폐그물 등 침적쓰레기는 해양생물의 서식지 파괴는 물론 해양생물이 걸려 죽는 유령어업 등으로 연간 3700억원 이상의 어업피해가 발생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폐로프 등은 선박 추진 기관에 걸려 해양안전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해양환경공단은 해양수산부로부터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위탁받아 전국 주요 항만을 중심으로 침적된 해양쓰레기를 수거,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선박의 안전 운항을 확보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공단은 최근 5년간 주요 무역항 및 연안항을 중심으로 연평균 약 3500여톤의 침적쓰레기를 수거해왔고, 올해에는 목포 남항, 통영항 주변해역 등 전국 26개소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통해 해양환경 개선과 항만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어업인 및 대국민 대상 인식증진 활동을 병행하여 해양쓰레기 발생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