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수소경제 활성화'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하다
에기평, '수소경제 활성화'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하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 기술개발 방향 및 산업 생태계 강화 방안 등 논의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에기평은 23일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 춘계학술대회의 특별세션으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이행을 위한 ‘그린수소산업 생태계 강화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한 법·제도 개선점, 기술개발 방향 및 산업 생태계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한 것.

이번 세미나에서는 ▲수소경제 국내·외 현황 및 주요 이슈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및 로드맵 소개 ▲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 현황 및 공급 인프라 구축 방안 ▲국내 수소 액화 기술 현황과 상용화를 위한 이슈 및 해결방안 ▲수소충전소 운영 현황 및 국산화 기술 확보 전략 ▲발전용 연료전지 적용 현황 및 산업 육성 방안 ▲수소에너지 활용 확대 및 신산업 창출 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가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소의 생산 및 공급 전략 마련과 생산·저장·운송·활용 전과정의 경제성 확보가 필요하다”면서 “간헐성, 변동성에 대응이 가능한 기술 확보와 수소 활용 확대를 위한 새로운 산업 창출 및 기술개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에기평 신재생기획실 기성섭 실장은 “수소경제는 세계적으로 초기 단계인 만큼 원천·상용화 기술 확보가 중요하다”면서 “이번 세미나에서 논의된 기술수요 및 산·학·연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이행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