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1분기 수출 123.9% 증가 3년 연속 100% 수준
전기차 1분기 수출 123.9% 증가 3년 연속 100% 수준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LED·이차전지 등 新수출성장동력 9개 품목 견조한 성장세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올해 들어 우리나라 수출 여건이 어려운 가운데서 전기차, 이차전지, 바이오헬스, 플라스틱제품, OLED, 정밀화학원료, 로봇 등 품목의 新수출성장동력 수출은 견조한 성장세를 시현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는 1분기 수출이 123.9% 증가하는 등 3년 연속 100% 수준으로 수출이 증가하는 등 고속 성장세를 시현했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전기차, 이차전지, 바이오헬스, 플라스틱제품, 화장품, OLED,

농수산식품, 정밀화학원료, 로봇 등 新수출성장동력 9개 품목(7개:주력품목 外 新수출 품목, 2개:주력품목 內 고부가 품목)의 수출은 145억5000만달러로 7.9% 증가해 성장세를 지속했다.

바이오헬스․이차전지 등 6개 품목 수출이 기존 주력품목인 컴퓨터․가전 보다 더 큰 규모로 성장하는 등 품목별 세대교체가 활발히 진행됐다.

품목별로는 전기차․바이오헬스․이차전지․화장품 등 7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하는 등 대부분 품목이 선전했다. 특히 전기차는 세 자릿수(123.9%) 증가했고, 이차전지(11.9%)․바이오헬스(10.0%)는 두 자릿수 증가하여 전체 新수출동력 수출을 견인했다.

지역별로도 10대 주요지역 중 중동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해 지역별로도 고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경기 부진 등에 따라 전체 수출이 감소세인 對中 수출도 3.8% 증가했다.

미국․EU, 인도․CIS에 대한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로 선진시장 뿐만 아니라 新남방․新북방 지역에서도 뚜렷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지난 10년간 新수출성장동력 수출 증가율이 주력품목 대비 2배 이상 급성장하는 등 수출품목 다변화를 견인했다.

이에 따라 총 수출에서 차지하는 新수출성장동력 비중도 상승세로, 금년 1분기까지 11.0%를 기록하여 역대 최고치 경신했다.

또한 고부가가치 품목 성장으로 주력품목의 질적 고도화 및 경쟁력이 강화됐다.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전기차 등 주력품목 내 고부가가치 품목 수출도 1분기 27.6억불로 19.5% 증가했다.

디스플레이․자동차 등 기존 주력품목 내에서 OLED․전기차 등 고부가가치 품목 비중도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OLED는 조만간 골든 크로스(LCD 추월)가 예상되며, 전기차 수출도 매년 2배 가까이 성장하여 자동차 內 핵심품목으로 성장이 전망됐다.

新수출성장동력 세부품목별(HS 6단위 기준) 글로벌 수출 점유율 분석 결과, 상위 10위권 실적을 기록한 세부품목 다수 부상했다.

이차전지․화장품․OLED 등 세부품목 중 글로벌 수출 점유율 1위 품목이 3개 있으며, 바이오헬스․로봇 등도 3위권 안에 다수 포진했다.

주요 품목별 상세 분석을 해보면 전기차는 1분기 수출이 123.9% 증가하는 등 3년 연속 100% 수준으로 수출이 증가하는 등 고속 성장세를 시현했다.

4차 산업혁명 및 글로벌 환경규제 강화 등을 기회로, 우수한 완성차 산업기반 및 세계 수준 배터리 기술력을 적극 활용해 경쟁력을 확보했다.

2018년도 EU가 수입한 전기․하이브리드차 중 절반 가량이 한국산으로 집계(Eurostat)되는 등 EU․미국 등 선진시장 중심 수출이 확대됐다.

이차전지는 1분기 수출 11.9% 증가 및 3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 등으로 역대 최대 실적 지속 경신 중이다.

기존의 소형(IT기기․전동공구 등)과 더불어 중대형(전기차․ESS 등) 중심 수요․연관 시장 급성장 흐름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주도했다.

주요 완성차 업체 전기차용 납품 증가 등에 따라 호조세 지속이 전망됐다.

OLED는 선제적인 설비투자 및 정부 R&D 지원 등을 토대로 스마트폰․TV용 OLED 세계 최초 출시 등 글로벌 시장을 선도했다.

대형 프리미엄 TV 수요 및 스마트폰 OLED 채용 확대, 중저가→프리미엄 OLED 탑재 증가 등에 힘입어 수출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이호현 무역정책관은 “美․中 무역갈등 장기화, 반도체 단가하락 등 어려운 대외여건에도 불구, 新수출성장동력은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수출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특히, 수출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도, 新수출성장동력이 선전하여수출 품목의 다변화․고부가가치화 측면에서 일부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고 언급했다.

이 정책관은 이어 “바이오헬스․이차전지 등 품목은 이미 기존 주력품목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빠르게 수출이 성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新수출성장동력 특별지원’등을 통해 수출 활력 제고 및 수출 구조의 질적 개선 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