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축소 보고 아니며, 설비 건전함 따른 잠정 등급"
한수원, "축소 보고 아니며, 설비 건전함 따른 잠정 등급"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2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이내 기준… 향후 평가위원회 종합 판단 후 최종등급 결정 예정"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최근 일부 언론에 보도된 ‘한수원, 한빛1호기 사고 0등급 축소 보고’ 기사와 관련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한수원은 25일 설명자료를 통해 "한수원이 이번 한빛 1호기 사건을 축소하기 위해 잠정등급을 ‘0’등급 으로 평가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한수원은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매뉴얼에 명시된 원전사건등급 평가기준은 국제기구인 IAEA와 OECD/NEA가 제정한 것이며, 원전에서 발생한 사건의 심각성 수준을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숫자(0~7등급)로 나타낸 것이다.

한수원은 이어 "사업자는 사건 발생 24시간 이내에 안전 설비의 이상 유무와 방사성물질 유출 등을 기준으로 규제기관에 잠정등급을 알린다"면서 "한빛 1호기 사건은 당시 방사성물질의 유출이 전혀 없는 원자로정지 사건이며, 안전설비가 모두 건전함에 따라 사건등급평가 매뉴얼에 따라 잠정등급을 ‘0’으로 평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즉, 향후 전문가로 구성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원전사건등급 평가위원회가 사건의 경과를 검토, 안전문화 준수 여부 등의 세부 내용들을 종합 판단해 최종등급을 결정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한수원은 "이번 사건이 3·4등급 수준이라는 일부 의견과 관련, 참고로 3등급 사건은 안전계통의 심각한 기능이 상실된 고장이며, 4등급 사건은 일반인이 피폭 받을 수 있는 비교적 소량의 방사성물질 방출사고, 즉 1999년 일본JCO 임계사건과 같은 방사선 피폭에 의한 사망사고가 이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