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일본 인증기관(KHK)과 기술교류 토의
가스안전공사, 일본 인증기관(KHK)과 기술교류 토의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3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고압가스보안협회(KHK) 제15회 정기회의 개최
앞줄 왼쪽부터 순서대로 (가스안전공사 이연재 안전관리이사, 가스안전공사 오재순 부사장, 이치가와 회장, 미우라 부장)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와 고압가스보안협회(KHK 회장 : 이치카와)는 29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에서 한·일간 고압·LP가스 분야 정보교류 및 협력을 통한 발전 도모를 위해 ‘제15회 한일 KGS-KHK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 기관은 △한국의 고압가스 사고현황 및 사례 △일본의 CO중독사고 현황 및 사고 방지 대책 △최신기술을 활용한 도시가스 노출배관 검사시스템 구축방안 △일본의 가스시설 내진설계기준에 대한 가스기술 분야 현안사항을 주제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가스안전공사 오재순 부사장은 “앞으로도 양 기관의 교류협력체계를 활성화 하고 공고히 해 가스사고 감축과 가스산업기술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고압가스보안협회(KHK)는 지난 1963년 12월에 설립된 경제산업성 산하 고압·LP가스 검사기관으로, 가스기술기준책정, 가스시설검사, 경영시스템 심사등록, 가스기술연구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