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중 무역분쟁, 석유수요 감소로 이어지나
[국제유가] 미-중 무역분쟁, 석유수요 감소로 이어지나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5.31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치 미치지 못한 미 원유재고 감소 폭 등으로 하락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30일 국제유가는 미 원유재고 감소 폭의 예상치 하회, 미-중 무역 분쟁 지속으로 인한 석유수요 증가세 둔화 우려 등으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2.22 달러 떨어진 56.59 달러, 브렌트유는 2.58 달러 하락한 66.87 달러, 두바이유는 0.01 달러 내려간 67.12 달러에 마감됐다.

지난 주 미국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90만 b/d 감소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30만 b/d가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미국의 의도적인 무역 분쟁 고조는 노골적인 경제적 테러리즘이라고 비판하며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 분쟁을 원하지 않지만 두려워하지도 않는다고 발언했다.

Bernstein Energy사는 미-중 무역 분쟁 고조로 올해 세계 석유 수요가 예측치의 절반인 0.7% 증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미국의 이란 특별대사는 사우디 메카에서 개최된 아랍연맹 정상회의에서 이란이 중동지역에서 미국의 이익을 침해할 경우 군사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