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 “국내 최초 해상풍력 부유식 라이다 설치했다”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 “국내 최초 해상풍력 부유식 라이다 설치했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풍황자원 계측… 1.4GW 규모 사업 본격화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이하 GIG)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단지의 풍황자원 계측을 위해 ‘부유식 라이다’ 설치를 완료했다.

라이다 설치는 울산시 온산항 동쪽 46여㎞ 해상(울산 앞 공해상 동해정 투기구역 및 동해가스전 인근지역)에 위치할 해상풍력발전 단지 개발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1.4GW 규모의 울산 해상풍력 사업은 3단계로 진행된다. 400MW 규모의 첫 단계 개발은 2022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유식 라이다는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예상지역에서 직접 풍황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한 풍황자원 계측장비다. GIG는 라이다를 통해 수집된 바람의 속도, 방향 등과 같은 중요한 풍황 데이터를 바탕으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의 적합성 여부를 판단하고 이후 환경, 생태계, 어업에 대한 영향과 설계 검토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라이다를 통한 풍황 조사는 약 2년가량 소요될 예정이며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토대로 구체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해 나갈 방침이다.

GIG는 사업 전반에 걸쳐 국내 업체 및 학계 참여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계류시설의 설계 및 안정성 테스트, 설치와 관리운영은 한국해양대학교, 주식회사 젠, 비전플러스 등이 담당할 예정이다.

유럽 등 해상풍력 선진국에서는 부유식 라이다를 사용해 풍황을 계측하는 것이 일반화되고 있는 추세이지만 아직 해상풍력 초기단계인 국내에서는 상업용 해상풍력 단지 개발을 위해 부유식 라이다를 사용해 풍황 자원을 측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IG의 한국 해상풍력 개발팀을 이끌고 있는 최우진 상무는 “이번 한국 최초 부유식 라이다시스템 설치는 울산부유식해상풍력 프로젝트 개발 및 한국 해상풍력시장의 이정표가 될 매우 의미 있는 사건”이라며 “울산시는 철강, 선박, 해양플랜트, 배후항만 등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을 갖춘 도시이며 GIG는 지난 2013년 이래 4.5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해온 해상풍력과 재생에너지 전문회사로 GIG의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울산지역의 산업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계획 달성에도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IG는 전세계 녹색경제의 성장 및 확산을 촉진시키기 위해 설립된 글로벌 녹색경제 투자 개발사다. 350여명의 세계 최대 녹색투자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GIG는 영국 해상풍력 생산량의 50%와 대만 최초의 상업용 해상풍력단지를 포함해 현재까지 총 생산량 4.5기GW가 넘는 15개의 해상풍력 사업에 참여한 바 있다. GIG는 이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풍력사업의 개발·건설·관리 등 전 단계에 걸친 전문성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