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사장, "대내·외 환경변화, 원자력 분야 혁신 거듭해야"
정재훈 사장, "대내·외 환경변화, 원자력 분야 혁신 거듭해야"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6.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EPRI-IAEA 등 5개 기관, 경주서 '글로벌 포럼' 공동 개최
10일부터 사흘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1회 글로벌 포럼'은 한수원과 미국 전력연구원, 경제협력개발기구-원자력위원회, 영국원자력연구원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규모 국제 행사다.
10일부터 사흘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1회 글로벌 포럼'은 한수원과 미국 전력연구원, 경제협력개발기구-원자력위원회, 영국원자력연구원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규모 국제 행사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과 미국 전력연구원(EPRI), IAEA(국제원자력기구), OECD-NEA(경제협력개발기구-원자력위원회), NNL(영국원자력연구원)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1회 글로벌 포럼(Innovation for the Future of Nuclear Energy-a Global Forum)'이 10일 개막, 사흘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자력 분야의 혁신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원자력에너지의 미래를 위한 혁신’을 주제로 하는 이번 행사는 원자력 기술 분야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대규모 국제 포럼으로, 그 첫 번째 행사를 경주에서 개최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10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글로벌 포럼 개회식에서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개회 연설을 하고 있다.
10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글로벌 포럼 개회식에서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개회 연설을 하고 있다.

포럼에는 세계 16개 나라에서 원자력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 전 세계적인 에너지환경 변화에 대응한 원자력에너지 분야의 혁신과 장애요인 극복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또한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NRC Commissioner)과 함께 원자력규제 전망을 짚어보는 등 원자력에너지의 미래에 대한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개회사에서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응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원자력 분야가 혁신을 거듭해야 한다”며 “기술과 프로세스 혁신, 신사업분야로의 사업 다각화, 이해관계자와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제2회 글로벌 포럼은 2020년 영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